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  
         Calendar     광고문의

    New

    혼밥, 혼술족 늘어나니 관련 상표도 늘어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새로운 소비문화로 등장한 ‘혼밥’, ‘혼술’을 즐기는 나홀로족(族)을 위한 ‘가정간편식’ 분야의 소비시장이 급성장** 하면서 해당분야의 상표 출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1인 가구 비중 : ‘10년 23.9% → ’15년 27.2% → ‘17년 28.6 %(통계청) 


     ** ‘가정간편식’ 이란 단순한 조리 과정만 거치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식재료를 가공·조리·포장해 놓은 식품으로 식품공정에 따른 품목 분류로 보면 즉석섭취식품, 즉석조리식품 및 신선편의식품류가 해당된다.(농림축산식품부)


    ***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 : ‘15년 1조6천억원 → ’17년 2조2천억원(농림축산식품부)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최근 5년간(‘13년~’17년) 가정간편식 중 ‘즉석밥’의 상표출원이 ‘13년 43건에서 ’17년 285건으로 6배 이상 증가했다.(연평균 60%)

    특히, ‘조리된 피자’, ’조리된 수프‘, ’냉동면’ 상품의 경우 ‘13년에는 한 두건 출원에 불과했으나, ’17년에는 각각 75건(연평균 147%), 140건(244%), 86건(204%)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출원인 유형별로는, 기업이 3,737건(55%)으로 3,080건을 출원한 개인(45%)보다 다소 많았고 주요 기업을 살펴보면 1위는 147건을 출원한 ㈜농심, 2위는 141건을 출원한 ㈜파리크라상에 이어 ㈜씨제이(120건), ㈜대상(70건), ㈜에스피씨삼립(64건) 순으로 조사됐다.

     

    가정간편식의 수요 증가 추세를 반영하여 출원인수도 매년 증가했는데, 법인은 235개(‘13년)에서 364개(’17년)으로, 개인은 302명(‘13년)에서 459명(’17년)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법인 출원인 수 : 235개(‘13년) → 336개(‘15년) → 364개(‘17년)
    * 개인 출원인 수 : 302명(‘13년) → 423명(‘15년) → 459명(‘17년)

    내외국인 비율을 살펴보면, 내국인 출원건수는 총 6,291건(92%)으로 외국인 526건(8%)보다 절대적으로 많았는데, 이는 식품의 특성상 유통과정 상의 이유와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식품이 주류여서 내국인의 내수시장 점유가 유리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나홀로족(族)’을 겨냥한 ‘혼술’, ‘혼밥’, ‘홀로’, ‘혼자’ 등의 단어가 포함된 상표 출원도 증가되는 경향을 보였다.

    ‘13~’14년에는 20건 미만이었으나 ‘16년부터는 매년 약 50여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다만, ‘혼밥’, ‘혼술’과 같은 용어는 누구나 널리 사용하는 유행어에 해당하여 상표로 등록받고자 하는 경우에는 해당 용어 외에 다른 이의 상품과는 구별이 될 수 있는 용어나 도형 등을 추가하여 상표를 출원할 필요가 있다.

    특허청 박양길 상표심사2과장은 “독신주의, 만혼(晩婚), 고령화에 따른 1인가구 증가와 편리함을 추구하는 사회, 문화적 가치관 변화로 앞으로도 가정간편식 시장에 대한 수요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관련 출원도 계속해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허청] 2019.11.20.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11-2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밥상머리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