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2019-04-19
  •  
         Calendar     광고문의

    New

      Issue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계약 비리 도를 넘어

    국토교통부의 ‘주택관리업자 및 사업자 선정지침’에서 아파트 관련 각종 계약의 체결자로 규정된 관리사무소장에 의한 아파트단지 비리가 도를 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일부 아파트 단지 입주자대표의 비리를 문제 삼아 아파트 내 일반보수 용역과 물품구입, 매각, 잡수익 등의 계약에서 입주자대표를 배제하고 관리사무소장이 계약을 체결하도록 하는 ‘주택관리업자 및 사업자 선정지침’을 개정·시행하고 있다.

     

    과거 지침 개정 이전에는 계약을 주민의 대표기구인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체결해 관리사무소장 등의 비리에 대한 주민 견제가 가능했지만, 현재 지침에는 관리사무소장 단독으로 체결할 수 있어 입찰공고 시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한 제한경쟁입찰이 판을 치고 있다.

     

    부산의 한 대단지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A씨는 공사업체를 선정하면서 대놓고 뒷돈을 요구하는 녹취파일이 한 언론사에 의해 공개되어 파문이 일었다.

     

    녹취에는 승강기 교체공사가 계약되면 리베이트로 얼마를 줄 수 있느냐고 업체관계자에게 묻고 구체적으로 3000만 원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한 이를 위해 짜맞추기 입찰을 시도하면서 입찰스펙을 맞추려는 내용도 함께 담겨있다. 하지만 A씨는 리베이트 금액을 참조해 공사비를 줄이려는 시도였을 뿐 금품을 받을 생각도 받은 적도 없다며 의혹을 제기한 주민을 경찰에 고소했다.

     

    이 사건에 대해 (사)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김원일 수석부회장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전국의 아파트를 전수조사하면 수많은 관리사무소장들의 업체 간 유착을 찾아낼 개연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극히 일부 동별 대표자의 비리를 문제 삼아 아파트 소유주인 입주민들의 대표기구인 입주자대표회의의 사적 재산권 행사인 ‘계약체결권’을 박탈하고 고용인에 불과한 관리사무소장에게 계약체결권을 준 자체가 문제”라고 강조했다.

     

     

    [전국아파트신문] 2019.1.22. 

    첨부파일 다운로드

    6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1-23

    조회수5,124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최근 이슈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