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로그인회원가입 


 


            New

              Issue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일부 관리소장·위탁관리업체, 입대의에 편의 제공 뒤 ‘불법’ 주장... 전아연, “어떠한 편의 제공도 응하지 말아야"

            일부 아파트 위탁관리업체와 주택관리사(관리소장)들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구성원에 대해 소정의 편의 또는 접대성 행사를 치른 뒤, 이를 약점으로 삼아 자신들의 이익을 추구하는 사례가 빈번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경북의 A아파트에서는 대표회장 선거에서 위탁관리회사가 출마자에게 선거기탁금을 대신 제공할 것을 제안하고 대납했다. 이후 아파트 관리업무 업체선정에서 탈락한 위탁관리업체 대표가 금품제공에 대한 법적조치를 예고하며 입대의 회장을 압박했다.

             

            충남의 B아파트에서는 위탁관리회사가 입주자대표회의 회식에 찬조금을 제공한 사실을 경찰에 알리겠다며 계약연장을 요구했으며,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는 관리소장이 입대의 회장과 그 구성원들에게 명절 선물 등을 제공한 사실을 들어 소장 교체 철회를 요구했다.

             

            또한 대구의 C아파트에서는 관리소장 이익단체 협회비를 관리비로 처리하는 것을 문제 삼자 그동안 관행적으로 선결제 후 입대의 의결을 했던 소액 및 긴급업무 비용에 대해 주택법이나 공동주택관리령 위반을 들며 반발했다.

             

            이처럼 입대의가 일부 관리소장이나 위탁관리업체의 편의 또는 소액의 금품·선물 제공에 아무런 경계 없이 응했다가 소송에 휘말리거나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 사례가 빈번해지고 있다.

             

            김원일 (사)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회장 이재윤) 수석부회장은 “아파트 동별 대표자 중임 제한 등으로 아파트 관련 법령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입대의 구성원들이 일부 관리소장이나 위탁관리업체에 덜미를 잡히는 사례가 많이 접수되고 있다”며,

             

            “입대의 구성원들은 관리소장이나 업체 관계자들의 어떠한 금품제공이나 선의에도 함부로 응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그러한 제안을 받았다면 입대의에 공개적으로 안건으로 올려 합리적으로 처리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전국아파트신문] 2019.9.16. 

            첨부파일 다운로드

            4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9-18

            조회수3,67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최근 이슈

            137
            136
            135
            134
            133
            132
            131
            130
            129
            128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