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  
         Calendar     광고문의

    New

    아파트소식 - 전북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전주시, 20년 이상 경과 노후 공동주택 시설 보수 및 정비 지원 추진

    - 시, 2019년 노후공동주택관리비용 지원사업 신청 오는 1월 31일까지 완산·덕진구청에서 접수
    - 20년 이상 경과한 노후 공동주택의 시설보수에 필요한 사업비의 70%까지 최고 2000만원 지원
    - 시,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및 시민주거복지 강화를 위한 사업 지속 전개할 계획

     

    전주시가 낡고 오래된 공동주택에서 거주하는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주거환경을 개선해주기로 했다.

     

    시는 시민들에게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내년에 총 7억원을 투입해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공동주택에 대한 시설 보수 및 정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이는 연립주택과 다세대주택을 포함한 19세대 이하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한 시설보수 지원과 지하주차장 LED 전등 교체사업 등이 포함된 금액으로, 대상 단지 주민들의 주거복지강화로 삶의 질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옥상방수와 외벽도색 등 아파트 내구성을 위한 보수공사와 단지 내 담장 철거 후 조경 식재, 도로, 주차장 등 부대시설의 보수, 지하주차장 LED 전등 교체 등에 필요한 비용의 70%, 최고 20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20세대 이상 노후공동주택에 대해서는 총 6억원을, 5세대 이상~19세대 이하의 소규모 공동주택에는 1억원의 예산을 편성한 상태로, 최소 35개 이상의 단지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참여를 원하는 공동주택 단지는 내년 1월 31일까지 관할 구청 건축과에 지원신청을 접수하면 되며, 시는 현장조사와 전주시 공동주택관리비용지원 심사위원회의 음식물쓰레기 감량실적, 노후도, 소규모주택, 재난위험도, 재신청 여부 등을 고려한 심사를 종합해 내년 3월 중 지원 대상단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노후 공동주택 지원사업은 주거환경이 열악한 공동주택에 유지·보수에 필요한 관리비용 일부를 지원해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모든 시민들이 쾌적하고 안정된 거주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주거복지 정책들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주시청] 2018.12.5.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12-06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아파트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