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전국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

  •  
         Calendar     광고문의

    New

    문 여는 병원·약국 정보는 119로... 전국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지난 해 추석연휴 기간중 107,005건 안내

    소방청(청장 조종묵)은 다가오는 추석연휴에 발생하는 응급환자가 불편없이 병원·약국을 이용하고 응급처치 요령을 안내받을 수 있도록 전국 소방본부의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운영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 119신고 접수대 및 접수인원 보강, 휴일 문 여는 병원·약국 실시간 정보 확보, 의료지도의사 근무 강화 등

    추석연휴에 환자가 발생한 경우에는 119에 전화해서 증상에 따른 응급처치 방법이나 인근에 문을 연 병원·약국의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다.


    ○ 작년 추석연휴 기간 동안 119를 통해서 질병상담, 응급처치 지도를 받거나 문 여는 병원·약국 정보를 안내 받은 건수는 총 107,005건(일 평균 10,701건)으로 추석연휴가 아닌 때(일 평균 3,463건)의 3배 수준이었다.


    ○ 상담 종류별로는 병원·약국 정보 관련 문의가 84.4%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이어서 응급처치 지도(11.1%), 질병상담(4.6%) 순이었다.

    소방청 박세훈 구급정책협력관(응급의학 전문의)은 중증환자가 아닌 경우, 병원의 응급실보다는 휴일에 문을 여는 의원을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비용 측면에서도 많은 차이*가 있으므로 119로 가까운 의원 정보를 파악하여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응급실 이용할 경우, 응급의료관리료 부과(응급환자 20%, 비응급환자 100%)

     

     

    [소방청] 2018.9.19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9-1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생활plus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