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2019-06-17
  •  
         Calendar     광고문의     이벤트


     


          New

          과기정통부, 이동전화 선호번호 추첨제도 개선‧시행... 1인당 3개 번호 응모 가능

          과기정통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유한한 국가자원인 전기통신번호의 효율적 활용 및 이용자의 선호번호 사용기회 확대를 위해 이동전화 선호번호 추첨제도 개선방안을 마련‧시행한다고 밝혔다. 
           
          1004 등 누구나 선호하는 이동전화 번호를 국민들이 공평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기 위하여, 정부는 2016년부터 ’선호번호 추첨위원회‘를 운영하고 추첨을 시행하여 왔다.
           
          그러나 알뜰폰(MVNO) 가입자는 MVNO 사업자가 추첨행사를 하지 않는 관계로 다른 이동전화사업자(MNO)의 추첨에 응모하여 당첨 시 번호이동을 통해 MVNO로 재 가입하여야 하는 불편이 있었으며,
           
          일부 번호의 경우 응모율이 낮고 당첨되더라도 최종 번호 배정단계에서 포기하여 번호 배정률이 현저히 떨어지는 문제점도 있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선호번호 추첨위원회를 통해 추가적인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여, 올해부터는 알뜰폰(MVNO) 가입자가 이동전화사업자(MNO)의 추첨에 응모하고 당첨 시 번호이동(사업자변경) 없이 선호번호 취득이 가능하도록 하였으며, 
           
          현재 1인당 1개의 번호만을 응모토록 하였던 것을 1인이 3개의 번호까지 응모할 수 있도록 하여, 후 순위로 응모한 번호가 당첨될 경우에도 선호번호를 배정받을 수 있도록 개선하였다. 


            

           

          아울러, 지난 3년(‘16~’18년)간의 추첨결과를 분석하여 응모 및 배정률이 낮은 번호는 제외하여, 추첨대상을 486개 유형에서 155개로 축소함으로써 당첨이 되어도 배정이 안 되는 번호를 최소화하고 번호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개선된 선호번호 추첨은 이동통신사업자별*로 연간 2회(상, 하반기 각 1회)씩 시행되며, 금년 4월부터 통신사의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응모에 참가할 수 있다.
           
          * KT의 경우 4월초부터 상반기 응모를 시작하며, SKT와 LGU+은 별도 공지 예정
           
          이태희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유한한 번호자원의 효율적 활용이 기대된다며, 이용자의 선호번호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9.3.28.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3-28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생활plus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