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2019-07-16
  •  
         Calendar     광고문의     이벤트


     


          New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7월 1일부터 시행

           

          7월 1일부터 박물관·미술관에 입장하기 위해 신용카드 등으로 사용한 금액(이하 박물관·미술관 입장료)에 대한 소득공제가 시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그동안 국세청과 함께 전국 박물관·미술관 대상 권역별 설명회와 카드사, 결제대행사 등 관련 업계 간담회 등을 진행하고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시행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미 지난해 7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도서 구입, 공연 관람비(이하 도서·공연비) 소득공제에 이어 이번에 소득공제 대상을 박물관·미술관 입장료까지 확대함으로써 국민들의 문화생활 향수에 대해 지원을 확대한 것이다.

           

          공제율 ‘30%’·공제한도 도서·공연비 포함 ‘최대 100만원’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는 기존 도서·공연비 소득공제와 같이 총급여 7000만 원 이하 근로소득자를 대상으로 적용된다. 공제율은 30%, 공제한도는 도서·공연비 포함 최대 100만 원이다.

           

          박물관·미술관 입장료는 1일 사용분부터 ‘2019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때에 적용된다.

           

          이번 제도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2조 제1호 및 제2호에 따른 박물관·미술관에 입장하기 위해 사용한 금액에 대해 적용된다.

           

          박물관·미술관의 전시 관람과 교육·체험에 참여하기 위해 구입한 관람권, 입장권 등이 적용 대상이다. 다만, 교육·체험비의 경우는 당일 입장에 유효한 일회성 교육·체험에 대해 지불한 비용만을 의미하며 박물관·미술관 내 기념품, 식음료 구입비용은 해당되지 않는다.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 신청·접수 중


          문체부는 이 제도를 시행하기 위해 지난 5월 8일부터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를 접수하고 있다.

           

          박물관·미술관 입장권을 판매하는 온·오프라인 사업자 중에서 소득공제 준비가 완료된 사업자는 ‘문화포털(http://www.culture.go.kr/deduction)을 통해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로 신청하면 된다.

           

          1일 기준으로 박물관·미술관 사업자 총 243곳이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제공사업자’로 접수를 완료했다.

           

          다만, 박물관·미술관별로 가맹점을 추가로 확보하거나 내부 판매·결제 시스템을 개편하는 등 소득공제 시행을 준비하는 데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는 이번달 이후에도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 신청을 계속 받을 예정이다.

           

          한편, 현장에서 박물관·미술관 입장권만 판매하는 사업자(이하 단일사업자)가 시행 일자에 맞춰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제공사업자’로 신청하지 못했더라도 1일부터 단일사업자에게서 발생한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현장 결제분에 대해서는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단, 소득공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단일사업자는 1일 이후에라도 반드시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로 신청, 접수를 완료해야 한다.

           

          박물관·미술관에 입장했을 때 소득공제 처리를 받을 수 있는 사업자는 ‘문화포털(http://www.culture.go.kr/deductio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자 상호명, 사업자번호 등을 검색창에 입력하면 사업자 등록 여부를 알 수 있다.

           

          또한 문체부에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로 등록이 완료된 경우에는 등록완료로 표기되며 사업자별 인증번호가 부여된다.

           

          등록이 완료된 박물관·미술관 시설, 누리집 등에 부착·게시된 아래 스티커와 띠 광고 등을 통해서도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임을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 혜택 부여를 계기로 국민들이 박물관, 미술관을 더욱 활발하게 방문해주기를 기대한다”며 “새로이 시행되는 제도인 만큼 현장 박물관·미술관들과 협력해 제도 안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정책관 문화기반과 044-203-2649

           

           

          [문화체육관광부] 2019.7.1.

          첨부파일 다운로드

          1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7-02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생활plus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