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2019-05-25
  •  
         Calendar     광고문의     이벤트


     


          New

          건강/문화 - 여행관광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국토부, 아시아나항공 등 4개 국적항공사에 과징금 33억 3천만 원 부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오늘 「제2019-1차 항공분야 행정처분심의위원회」를 열어 4개 항공사에 과징금 33억 3천만 원을 부과하였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심의에는 음주(숙취)상태에서 항공업무를 수행하려다 적발되었던 진에어 조종사와 제주항공 정비사에 대한 재심의에서 각각 자격증명 효력정지 90일, 60일 원처분이 확정되었다.

          행정처분심의위원회는 ①착륙 중 항공기 후방동체가 활주로에 접촉한 티웨이항공에 과징금 3억 원, ②아시아나항공은 타이어압력 감소 결함에 대한 조치미흡(6억 원)과 B747 연료계통결함 정비기록 미흡(6억 원)에 대해 과징금 12억 원(관련 정비사 2명 에게는 자격증명 효력정지 각 15일), ③음주상태에서 항공업무를 수행하려한 정비사에 대한 관리 소홀로 제주항공에 과징금 2억 1천만 원을 각각 확정하였다.

          그밖에 ①위험물 교육일지를 거짓 작성·제출한 이스타항공에 과징금 4억2천만 원(관계자 3명에게는 과태료 각 100만 원), ②브레이크 냉각시간 미준수로 이륙을 중단한 제주항공에 과징금 12억 원(해당 조종사 2명과 정비사에게는 자격증명 효력정지 각 30일), ③항공종사자 신체검사증명서 발급 시 부정행위로 적발된 조종사에게는 2년간 항공신체검사증명 발급을 불허하기로 심의·의결하였다.

          국토교통부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전하게 항공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사에 대한 안전감독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실시하고, 안전법규 위반이 확인될 경우에는 엄중하게 처분하여 유사 위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2019.3.8.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3-08

          조회수81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건강/문화 (건강/문화)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