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라이프


 2019-09-21
  •  
         Calendar     광고문의


     


          New

          건강/문화 - 여행관광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해외 휴대축산물 신고안하면 6월1일부터 1천만원 과태료 부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19.6.1일부터 해외 여행자가 휴대한 축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는 경우 최대 1천만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되는「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령」개정안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중국․몽골·베트남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African Swine Fever)이 지속 발생하고 있고, 여행자가 휴대한 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는 등 ASF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아 내린 고강도 조치의 일환이다.

           

          아울러, ‘19.7.1일부터는 방역조치 위반 농가에 대한 보상금 감액 기준 강화, 방역위생관리업자의 교육 미이수 등에 대한 과태료 기준 신설 및 구제역 예방접종 명령위반한 경우 과태료 금액 상향 등 축산업 전반에 대한 방역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령」 주요 개정 내용은 다음과 같다.


          < ‘19.6.1일부터 시행 >


           ① 과태료 부과 기준 상향


          ASF 발생국가*에서 생산되거나 제조된 돼지고기 또는  돼지고기가 포함된 제품**을 신고하지 않고 반입하는 경우, 1회 위반시 500만원, 2회 750만원, 3회 1,000만원이 부과된다.

           

          * 총 46개국 : 중국 등 아시아 4개국, 가나 등 아프리카 29, 러시아 등 유럽 13 (참고 2 참조) 
          ** 소시지, 순대, 만두, 햄버거, 훈제돈육 및 피자 등

           

          그 외의 경우에는 각각 100만원, 300만원,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① ASF 발생국에서 생산되거나 제조된 돼지고기 외의 축산물 또는 그 가공품을 불법 반입하는 경우


          ② ASF 비(非)발생국에서 생산되거나 제조된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축산물 또는 그 가공품을 불법 반입하는 경우


          < ‘19.7.1일부터 시행 >


          ① 가축 살처분에 대한 보상금 감액 기준 강화

           

          구제역 예방접종 명령을 위반한 경우에는 기존에는 가축 평가액의 40%를 감액하였으나, 향후 100%를 감액하게 된다.

           

          가축평가액의 20%를 감액하는 경우를 신설한다.  
              - 소독 설비 또는 방역시설을 갖추지 않은 경우
              - 축산 관계 시설출입차량을 등록하지 않은 경우
              - 축산 관계 시설출입차량에 무선인식장치를 장착하지 않거나 전원을 끄거나 훼손·제거한 경우
              - 축산 관계 시설출입차량 관련 가축방역 교육을 받지 않은 경우


          ② 과태료 부과기준 강화

           

          구제역 예방접종 명령 위반 시 과태료 부과기준을 다음과 같이 별도로 구분하고 과태료를 상향하였다.
              - (1회 위반시) 500만원  (2회) 750  (3회) 1,000


          가축방역위생관리업자가 받아야할 소독·방제 교육을 미이수한 경우 과태료 부과 기준을 신설하였다. 
              - (1회 위반시) 100만원 (2회) 200  (3회) 500


          ③ 농가 보호 강화

           

          생계안정비용의 지급기준을  통계청의 농가 소득통계* 중 ‘전국평균가계비’에서 ‘전국축산농가 평균가계비’로 변경하여 방역 조치로 손실을 본 농가의 생계안정 지원 강화

           

          * ‘17년도 통계청의 농가 경제조사 통계
               - 전국평균가계비 월별 255만원, 전국축산농가 평균가계비 313만원(차 58만원)


           < ‘19.7.16일부터 시행 >


           ① 가축 살처분 참여자에 대한 지원 강화

           

          가축 살처분 또는 소각·매몰 참여자의 심리적·정신적 치료 지원 강화를 위해 상담치료 이외의 추가적인 전문치료에 대해 개인부담을 없애고 국가와 지자체가 전액 부담하며, 

           

          가축 살처분에 참여한 날부터 6개월 이내에 신청해야 하는 기한을 삭제하여 언제든지 충분한 치료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농식품부는 이번 개정으로 해외에서 반입하는 휴대축산물을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유입을 차단하고

           

          구제역 예방백신의 철저한 접종 유도와 살처분보상금 감액기준 강화로 구제역 재발을 막으며

           

          생계안정자금 지원 및 살처분 참여자 치료지원 강화 등을 통해 축산농가와 국민보호 효과가 증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2019.5.31. 

          첨부파일 다운로드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9-05-31

          조회수1,077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건강/문화 (건강/문화)

          <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 맨위로